“내 아이가 최고!” 육아 이기주의가 이기적인 아이를 만든다.

사부작 사부작 2016. 5. 9. 15:44
“내 아이가 최고!” 육아 이기주의가 이기적인 아이를 만든다.



- 나에게 소중한 아이가 다른 사람에게도 사랑받길 원한다면 부모부터 배려심을 갖고 공공예절을 지켜야 한다.

‘노키즈존(No Kids Zone)’이 늘고 있다. 노키즈존이란, 다른 사람에게 피해 주는 것을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 영유아 및 아동들의 출입을 금하는 영업 형태를 말한다.
노키즈존이 생겨난 원인을 엄밀히 따지면 아이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아이 단속을 제대로 하지 않는 부모 탓이라 할 수 있다. 식당에서 뛰고 장난치는 아이를 그냥 내버려두어 다른 고객에게 불쾌감을 준다거나, 그런 아이들을 제지하면 “애들이 그럴 수도 있죠” 하고 역정 내며 아이를 무조건 싸고도는 경우, 아이를 앞세워 식당에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경우, 카페 홀에서 아기 기저귀를 가는 것도 모자라 쓰레기통에 버려야 할 기저귀를 버젓이 테이블 위에 두고 가는 경우까지 있으니, 업주는 이런저런 일로 스트레스를 받을 바엔 차라리 영업에 손실이 나더라도 개념 없는 고객은 받지 않겠다는 것이다.
어느 포털사이트에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7명은 노키즈존에 찬성했다. 한 카페 업주는 “아이들이 뛰어다니다가 물건을 파손하는 경우가 많은데, 엄마들이 ‘괜찮아, 비싼 거 아니야. 물어주면 돼’라고 말하는 것을 보고 노키즈존으로 운영하기로 했다”고 털어놓았다.
물론 모든 부모가 다 그런 것은 아니다. 아이로 인해 민폐를 끼치지 않도록 늘 주의를 기울이는 부모들도 많다. 그러니 아이와 동행했다는 이유만으로 차별받는 건 부당하다의 주장도 팽팽하다. 한편, 노키즈존의 확산은 어린이를 ‘남에게 피해 주는 존재’로 인식하게 만들 수 있다는 의견, 특정 사회 계층의 출입을 막는 또 다른 존(Zone)의 등장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까지, 노키즈존에 대한 찬반 여론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행복한 가정> 가족愛소통 ‘내 아이가 최고!, 육아 이기주의가 이기적인 아이를 만든다.’ 중에서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가 있는 부모라면 아이의 행동에 대한 책임있는 행동을 하겠죠.
또 자기자식이 귀하다면 가게에서 일하고 있는 알바생들이나 사장도 누군가의 귀한 자식임을 알아야 하겠죠....
  • 세바스티 2016.05.10 11:5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자녀는 부모의 거울이네요..

  • 햅번♡ 2016.05.10 23:3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내게 소중한 자녀인 만큼 어디가서 푸대접 받지 않도록 바르게 교육해야 겠구나 싶어요.

  • 이런 곳이 있군요... 자녀는 없지만 저도 바르게 생활하도록 노력해야겠네요

  • 세상살이 2016.05.20 23:23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이를 너무 아끼는 것은 좋은게 아닙니다..
    적당히 혼내면서 가르치는 일이 있어야 합니다.

  • 다대송아지 2016.05.20 23:3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이가 부모를 닮듯이 부모가 매사에 조심하고 절제하고 자녀를 바르게 교육해야 합니다

사랑공식

사부작 사부작 2016. 5. 5. 11:43
“5 빼기 3은 2”
오해를 타인의 입장에서 세 번만 더 생각하면
이해할 수 있게 되고

“2 더하기 2는 4”
이해하고 또 이해하는 게 사랑이랍니다.

살면서 누군가를 오해할 때도 있고
내가 오해를 받을 때도 있습니다.
내가 오해한 상대, 나를 오해한 상대를
한 번 두 번 이해해갈수록
어느새 바다 같이 넓은 사랑이
내 마음에 가득 차오릅니다.




5월은 가정의 달이라고 하죠...
가족의 이름으로 익숙한 구성원들에게 때로는 이해를 강요하며 때로는 오해로 상처를 주는 일이 있었는지 되돌아봅니다.
  • my totch~* 2016.05.06 00:1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맞아요..가족에게도 말조심을 해야하는데..참 어렵긴 해요..노력해야겠어요

    • 건블리 2016.05.06 23:10 신고 수정/삭제

      네^^~ 가족이니까 더 마음써주고 이해하는 것이 필요할거 같아요~

  • 햅번♡ 2016.05.10 23:3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해하고 배려하면 오해도 생기지 않으리라 생각되요.

문살 사이 햇살. 그리고...

무엇보다 소중한 2016. 4. 22. 14:49


요즘엔 인테리어 용도로 많이 쓰이는 이런 문이 어렸을적 많이 봐왔던 것들인데 

이런 소품들을 보니 이제는 추억이 되고 향수가 되는가 봅니다.

문득 내 영혼이 추억하는 영원한 그곳의 향수는 어머니께서 늘 일깨워주심을 느낍니다
아침마다 늦잠 자는 저를 깨우셨던 엄마처럼.... 

어느새 눈떠보니 영원한 곳에 와있음을 
영혼 깊숙히 실감하는 날이 어서 오기를...


'무엇보다 소중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님의 교회//생각찬글-이유  (1) 2016.05.20
생명의 DNA Mitochondria  (5) 2016.05.10
문살 사이 햇살. 그리고...  (7) 2016.04.22
엄마라는 직업  (7) 2016.04.02
생명의 근원이신 어머니  (7) 2016.04.01
항상 감사하기  (10) 2016.03.24
  • 우리에게 하나님께서 영혼의 햇빛을 주시니 감사를 드립니다..

  • 세상살이 2016.04.22 23:24 ADDR 수정/삭제 답글

    어렸을때 봤던 그 문이네요..
    추억이 새삼스럽게 떠오르네요..

  • 다대송아지 2016.04.22 23:2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깊은 잠은 항상 어머니께서 깨워주셨습니다

  • 햇살이라고해야할까요? 뭔가 밝게 빛나는 것이 예쁘네요

  • 그린더블 2016.04.23 17:2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추억이 새록 새록~~^^

  • 보매 2016.04.25 22:3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빛으로 임하신 하늘 아버지,어머니께 감사드립니다~^^

  • my totch~* 2016.05.06 00:1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사진이 작품이네요..문 아래 저 물건이 무엇인지 궁금해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