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자...둘이서...나홀로

사부작 사부작 2016. 1. 27. 20:33

그림자...
눈이 녹은 물에 비친 상고대의 그림자에도 존재감은 또렷하다.
내 그림자는 어떨까



둘이서...
산 밑둥을 휘감은 세찬 눈보라가 밀려 올라와도 나는 너와 함께
너는 나랑 함께....
문득 함께여서, 혼자가 아니어서 따뜻한 이 겨울.



나홀로...
시끌벅적한 타인의 웅성거림에도 나는 혼자다. 아니, 나홀로 해야 할 때가 있고 나홀로 할 무언가가 있다.

'사부작 사부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기, 하늘을 날다  (3) 2016.02.03
숨은 그림 찾기  (3) 2016.02.01
후회없는 삶과 죽음을 위한 스물 다섯가지 키워드  (0) 2016.01.30
후회에 관한 명언  (0) 2016.01.30
그림자...둘이서...나홀로  (0) 2016.01.27
눈내린 풍남문  (0) 2016.01.26